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컨슈머
MP그룹, 두번째 상장폐지 위기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이 올해 오너리스크로 인해 또 한번 상장폐지 위기를 맞았다.MP그룹의 첫 번째 상장폐지 위기는 2017년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이 15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2017년 7월 구속 기소되면서 지난해 12월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에서 상장폐지의견을 낸 것으로 시작됐다.주식매매가 1년 9개월간 거래 정지되고,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됐다. 이후 12월 10일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6개월 개선 기간을 부여받았다. 다행히 안진회계법인으로부터 ‘적정’ 감사의견을 받아 상장폐지 위기를 피했
'롯데맨' 소진세, 교촌치킨 회장 취임 교촌에프앤비가 22일 소진세 전 롯데그룹 사회공헌위원장을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소 신임 회장은 40여년간 유통업에 종사한 '유통의 산증인'으로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과 마케팅본부장, 롯데미도파 대표이사, 롯데슈퍼 대표, 코리아세븐 대표이사,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 등을 역임한 롯데통이다.소 회장의 경험과 경영 능력으로 교촌의 경영 혁신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이번 인사는 창업주인 권원강 前 교촌에프앤비 회장의 경영 혁신 의지가 크게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3일 창립 28주년
GC녹십자웰빙, ‘라이넥’ 5000만 앰플 판매 GC녹십자웰빙은 간기능개선제 ‘라이넥’의 누적 판매량이 5000만 앰플을 돌파했다.‘라이넥’은 만성 간질환 환자의 간기능 개선을 목적으로 허가된 주사제이다. 사람의 태반에서 추출한 물질인 ‘인태반가수분해물’로 만들어진다. 2010년 이뤄진 인태반가수분해물의 재평가에서 유일하게 유효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았다.이처럼 '라이넥'에 대한 약효의 우수성은 전문의들을 중심으로 의료 현장에서 활용되는 등 신뢰로 속속 나타나고 있다. 실제로 ‘라이넥’은 간기능 개선 작용 원리, 항스트레스 효과, 근감소증 예방 효과 등이 확인된 연구
여백
재테크
올해 1분기 DLS 6.4조원 발행...전분기比 4.2%↓ 한국예탁결제원은 22일 올해 1분기 파생결합증권(DLS) 발행금액이 6조4266억원으로 전분기보다 4.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발행 형태별로 보면 공모가 1조3674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8.7% 줄었다. 사모는 5조592억원으로 0.6% 늘었다. 기초자산별로는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DLS가 2조6320억원으로 가장 많고 신용 DLS(1조6483억원), 혼합형 DLS(1조380억원) 등 순이다.증권사별로는 하나금융투자가 1조2345억원으로 1위다. 다음은 NH투자증권(7498억원), 삼성증권(7386억원) 순이다. D
[진단]아파트 '전세가율' 하락...입주물량 증가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 영향으로 전셋값이 하락했다. 이에 따라 전국의 입주 2년 미만 신규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은 60%대로 떨어졌다.22일 직방에 따르면 전국의 입주 2년 미만 아파트 전세가율은 2017년 71%에서 2019년 65%로 낮아졌다. 지역별로 전세가율이 70% 이상인 곳은 전북(73%), 서울·제주(71%) 3개 지역뿐이다. 나머지는 60% 이하를 기록했다.직방 관계자에 따르면 “2017년 이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증가했지만 전셋값은 2018년 이후 마이너스 번동률을 나타내 전세가율이 하락했다
주식펀드 3개월간 2조원 이탈 올들어 증시가 반등하는 가운데 국내 주식형펀드에서 차익 실현 성격의 환매가 이어지고 있다.22일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설정액 증감을 집계한 결과 지난 18일 기준 국내 주식형 펀드 900개의 설정액은 최근 3개월간 2조1098억원 감소했다.유형별로 보면 액티브 주식펀드 531개에서 9218억원이 빠져나갔다. 인덱스 주식펀드 369개에서 1조1880억원이 이탈했다. 최근 1개월간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빠져나간 자금도 1조5262억원에 달했다. 최근 1주일 사이에도 4794억원이 유출됐다.금융투자협회 집계에 따르면
여백
Biz&CEO
대한항공, 태국→인천 대체항공기 투입 태국 치앙마이발 인천행 대한항공 여객기 엔진에서 새가 빨려 들어간 '버드 스트라이크' 흔적이 발견됐다. 이로 인해 이 비행기 출발이 15시간 넘게 지연됐다.22일 대한항공과 승객 등에 따르면 전날(현지시간) 오후 11시 15분 치앙마이공항을 이륙하려던 대한항공 KE668편 항공기(A330-300)가 이륙 전 점검 과정에서 버드 스트라이크 흔적이 발견됐다.대한항공은 항공기를 점검하던중 1번 엔진에서 조류 충돌 흔적이 발견되자 이로 인한 기체 이상은 없는지 점검하고 정비에 들어갔다. 정비에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
최태원 SK회장, 반도체 이어 배터리 키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최근 SK이노베이션 성장동력인 배터리 사업의 첫 생산기지이자 글로벌 성장 인큐베이팅 장소인 서산 배터리 공장을 방문했다. 최 회장이 서산 배터리공장을 전격 방문한 것은 SK그룹 최고경영진이 배터리 부문을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성장시킨다는 의지를 대내외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성격이 짙다는 게 SK그룹 안팎의 관측이다.사실상 반도체에 이어 배터리도 SK그룹의 미래 신사업으로 발전시킨다는 의미다. 이를 입증하듯 SK이노베이션 관계자도 “최 회장의 서산 배터리공장 방문은 신규 성장사업인 배터리 사업에 대한 현장경영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원유 운반선 4척 건조 대우조선해양 1도크에서 초대형 원유 운반선(이하 VLCC) 4척이 동시 건조되고 이중 2척이 진수됐다.대우조선해양이 22일 유럽지역 선주들로부터 수주한 VLCC 2척을 동시에 진수했다. 대우조선해양 1도크는 기네스북에도 등재된 세계 최대 규모로 길이 530미터, 폭 131미터에 달한다.1도크는 길이 330미터, 폭 60미터에 달하는 VLCC급 선박 4척(2척 전선, 2척 반선)을 동시에 건조할 수 있는 규모다. 이번에 2척이 진수될 경우 절반 정도 제작된 나머지 2척은 도크에서 작업이 계속 진행하게 된다.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현재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불붙는다 금호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공식화한 가운데 국내 2위의 국적항공사 인수를 위한 재벌기업간 치열한 물밑경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벌써부터 인수대금이 최고 2조원에 달알 것이란 성급한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사업간 시너지 효과와 자금 여력 등을 고려할 때 SK그룹과 신세계그룹, 한화그룹 등이 유력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하지만 물류사업 확장 효과나 연관사업 등을 감안하면 CJ그룹과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 면세점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호텔신라 등도 잠재적 유력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린다. 각 기업들은 겉으론 이런 저런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