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회주택 건설지하1~지상6층 24명 입주 가능...내년 준공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8.12.06 17:23
  • 댓글 0

내년 8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리츠' 방식의 사회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6일 강남구 대치동 959-9일대에서 대치동 서울사회주택에 대한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청년들을 위한 커뮤니티 하우스’를 컨셉으로 건설되는 서울사회주택은 지하1~지상6층 규모다.

지하 1층은 주차장· 지상 1~2층은 근린생활시설(217.59㎡)·지상 4~6층은 공동주택(20실, 657.99㎡)으로 구성된다. 스타트업 청년 종사자를 우선 대상으로 최대 24명까지 입주 가능하다.

사회주택 운영은 ㈜앤스페이스가 맡는다. ㈜앤스페이스가 서울사회주택리츠로부터 공사비를 지원받아 청년들에게 사회주택을 공급하고, 최대 30년간 위탁운영하는 방식이다.

사회주택은 주거관련 협동조합이나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 등 사회적 경제 주체가 공공의 지원을 받아 입주자에게 시세 80%내 저렴한 임대료로 최장 10년까지 거주토록 공급하는 '민관협력형' 임대주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스타트업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낮추면서도, 유사 종사자들과 모여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매력적인 주거 및 커뮤니티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산업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