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남양주·하남·계양·과천 신도시 4곳 15.5만가구2년내 교통대책 수립…GTX A노선·신안산선 착공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8.12.19 17:14
  • 댓글 0

정부가 경기도 남양주와 하남, 인천 계양, 과천 등 4곳에 총 15만5000가구 규모의 3기 신도시를 건설한다. 이중 공공택지 조성을 두고 논란을 불렀던 과천엔 중간급 규모의 택지를 조성한다. 정부는 이같은 택지 조성 계획에 맞춰 해당 지역의 교통 여건을 개선하는 광역교통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등 7명의 지방자치단체장이 배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의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김 장관은 "100만㎡ 이상 대규모 택지를 남양주, 하남, 인천계양, 과천 등 4곳에 조성하고 서울 등지에 중소규모 택지도 37곳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4개 신도시에 공급되는 주택은 총 15만5000호에 달한다. 이번에 발표된 3기 신도시는 서울 경계로부터 2㎞ 떨어져 있고 GTX 등 광역교통망 축으로 서울 도심까지 30분내 출퇴근이 가능한 지역이다. 

신도시의 면적은 남양주가 1134만㎡, 하남 649만㎡, 인천 계양 335만㎡, 과천 155만㎡ 순이다. 이중 남양주 신도시는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대인 '왕숙지구'로 6만6000호가 공급된다.

국토부는 이들 신도시에 대해 광역급행철도(GTX) B 노선의 역을 신설하고 수석대교 등을 건설해 서울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기업 유치를 위한 자족시설용지는 GTX역을 중심으로 판교 제1테크노밸리 면적의 2배 이상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하남 신도시는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등 일대 '교산지구'로 3만2000호가 공급된다. 서울도시철도 3호선을 연장하고 서울∼양평 고속도로 우선 시공을 추진한다. 이곳도 판교 제1테크노밸리의 1.4배 이상의 자족용지를 확보할 방침이다.인천 신도시 후보지는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일대로 '계양 테크노벨리 지구'로, 1만7000호가 나온다.

인천 1호선 박촌역∼김포공항역 구간에서 정지 없이 이동하는 신교통형 전용 BRT를 신설한다. 과천의 경우엔 과천동, 주암동 일대가 택지로 지정됐으며 7천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과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 신설 등 도로망을 대폭 확충하고, 과천∼위례선이 확정될 경우 노선을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이들 네곳에서 공급되는 주택은 총 12만2000호에 달한다.

현재 신규 택지 교통대책은 지구계획 수립 단계에 마련되지만 앞으론 지구지정 제안 단계부터 수립하게 된다. 국토부는 또 중소규모 택지 37곳을 지정해 3만3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 도심에서만 32곳 1만9000호의 입지가 선정됐다. 부천 역곡(5500호), 고양 탄현(3000호), 성남 낙생(3000호), 안양 매곡(900호)에서는 장기 집행 공원부지를 활용한 중소 규모의 택지를 만든다.

서울 강서구에서는 군 부대와 군 관사 부지를 개발, 2400호를 공급한다. 노량진 환경지원센터와 석관동 민방위센터, 서울의료원, 동부도로사업소, 수색역과 금천구청역 등 서울 도심 국공유지 17곳을 활용해 1만4600호를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노후 저층 공공시설을 재건축해 공공주택을 함께 짓는 복합개발을 통해 7곳에서 500호를 공급한다. 서울시는 상업지역 주거 용적률과 역세권 용도지역 상향을 허용해 증가한 용적률의 50%를 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산업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