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LG전자, 4Q 영업익 89% 곤두박질매출 15.7조원 전분기보다 2.2% 증가 그쳐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01.08 18:20
  • 댓글 0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부진으로 4분기 실적이 신통치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지난해 4분기(10~12월) 매출 15조7705억원에 영업이익 75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분기(15조4270억원)보다 2.2% 증가했으나 사상 최고치였던 2017년 같은 기간(16조9600억원)보다는 7.0%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7488억원)보다 무려 89.9%나 줄었고, 전년(3668억원)보다 79.5% 감소했다. 이는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3981억원)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다. 특히 2016년 4분기에 기록했던 35억원 손실 이후 최악의 성적이다.

이같은 4분기 실적의 특징은 올레드(OLED) TV를 전면에 내세운 HE(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 가전을 담당하는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 사업본부는 영업이익이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특히 스마트폰 등을 담당하는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 사업본부와 VC(자동차 전장부문) 사업본부는 여전히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 MC 사업본부는 2017년 2분기 이후 지난해 3분기까지 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LG전자는 지난해 영업이익 2조7029억원을 기록하며 지난 2009년 역대 최고 기록(2조6807억원)을 갈아치웠다. 매출액은 61조3399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0.1% 줄었지만 2년 연속 60조원을 상회한 실적을 일궜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산업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