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식음료 이어 약값도 줄인상제약사 “원가상승 때문에”…일반의약품 두자릿수 인상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01.09 14:08
  • 댓글 0

식료품에 이어 일반의약품 값도 줄줄이 오른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동화약품은 이달부터 ‘후시딘’의 약국 공급가를 11~15% 인상했다. ‘후시딘 5g’은 15%, ‘후시딘 10g’은 11%씩 각각 인상했다.

이번에 가격인상된 ‘후시딘’은 퓨시드산나트륨을 주성분으로 하는 상처 치료제다. 피부감염을 일으키는 포도상구균 등에 살균 효과를 발휘해 2차 감염을 예방하고 상처가 아물도록 돕는 일반의약품이다.

‘후시딘 5g’은 약국에서 5000원 안팎에 팔렸다. 이번 동화약품의 공급가 인상으로 소비자가격 동반 상승이 불가피해졌다. 약국에서 결정하는 일반의약품 소매가의 경우 대부분 도매가 인상에 맞춰 가격을 올리는 게 관례이기 때문이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이에 대해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가격 인상"이라며 "후시딘의 가격 인상은 2011년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광동제약도 쌍화탕과 우황청심원의 공급가를 이달부터 인상했다. ‘광동쌍화탕’은 공급가 기준 15% 올렸다. 광동제약의 쌍화탕 가격 인상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광동제약은 원료 및 부자재 인상으로 인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광동쌍화탕’은 일선 약국에서 1병당 500~600원에 팔리는 일반의약품이다. 앞서 ‘광동우황청심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격이 인상된 바 있다. 가격 인상 폭은 우황 및 사향 함유량에 따라 평균 12~20% 안팎일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일부 제약사의 약값 인상을 신호탄으로 다른 경쟁사들도 줄줄이 가격인상 대열에 합류할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실제로 일부 유명 제약사의 경우 약값 인상에 대한 여론를 살피는 한편 가격인상 폭과 시기 등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산업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