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신세계 스타필드 시티 위례, 두달간 170만명 방문이마트타운보다 체류시간 40분 길고 방문객 3배 많아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02.21 17:33
  • 댓글 0

신세계 프라퍼티는 지난해 12월 18일 오픈한 ‘스타필드 시티 위례’가 오픈 두달마에 누적객수 170만명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트레이더스와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등 다양한 쇼핑공간이 한 곳에 있는 ‘이마트타운’에 패션과 식음료 매장 등 ‘스타필드’의 장점을 더해 선보인 ‘스타필드 시티 위례’는 주중 평균 1만8000명, 주말 평균 3만여명이 발걸음 하고 있다.

비슷한 규모의 이마트타운(연면적 10만㎡)의 주중 평균 8000명, 주말 평균 1만여명과 비교해 고객이 최대 3배 이상 몰리는 셈이다. 평균 체류시간도 ‘스타필드 시티 위례’는 평균 2시간 40분으로 서울지역 대형마트 평균 체류시간인 1시간 7분과 ‘이마트타운’의 평균 체류시간 2시간보다 길다.

입점 매장별로 살펴보면 아카데미(문화센터)에 대한 고객 호응도가 특히 높았다. 지난 1월 24일부터 시작한 봄학기 접수 첫날 1시간만에 4500건이 몰렸다. 이는 이마트 문화센터중 가장 많은 접수 기록이다. 완구 매장인 ‘토이킹덤’ 위례점은 고양점과 비교해 평당 매출이 20% 높게 나타났으며, 별마당 키즈의 경우 매일 시간당 100여명의 고객이 방문하며 앉을 자리가 부족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다.

강항구 스타필드 시티 위례 점장은 “스타필드 시티는 위례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문화컨텐츠를 선보이고 있다”며 “특히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아이들이 스타필드 시티 내에서쇼핑을 포함해 다양한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산업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