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아파트 분양시장 10대 건설사 ‘독식’삼성물산, GS건설 등 10위권 건설사 6월 총 2만가구 분양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05.14 23:26
  • 댓글 0

10대 건설사가 분양시장을 독식하고 있다. 오는 6월 분양하는 지방 아파트의 60% 이상이 10대 건설사에서 공급하는 물량이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월까지 지방에서 총 3만3428가구(임대 제외)가 분양 될 예정이다. 이중 시공능력평가 10위내 건설사가 2만335가구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분양 물량의 60.8%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6곳 5655가구로 가장 많고 ▲대구 6곳 5200가구 ▲경남 3곳 3626가구 ▲대전 3곳 2976가구 ▲세종 1곳 1200가구 ▲전북 1곳 973가구 ▲광주 1곳 705가구 등으로 나타났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지방 분양시장이 연초 관망세였던 만큼 다수 분양이 숨고르기에 들어갔었고 더위, 휴가 등이 시작되는 7월 전 청약을 끝내기 위해 공급에 나선 단지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지방 1순위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 중 7곳이 10대 건설사가 차지했다.

내달까지 대형 건설사들이 잇따른 분양을 앞두고 있다. 삼성물산은 6월 부산시에서 첫 분양에 나선다. 부산진구 연지2구역 재개발로 들어서는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로 총 2616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이중 전용면적 51~126㎡ 1360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대구에 ‘힐스테이트 감삼’을 총 559가구 규모로 이달 분양 예정이다. 현대건설도 ‘힐스테이트 다사역’을 같은 달 내놓는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 674가구다.

대전에서는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이 목동3구역 재개발로 ‘더샵 리슈빌’을 6월 분양 계획이다. GS건설 컨소시엄은 5월 세종시에서 ‘세종자이e편한세상’을 선보이며 포스코건설과 태영건설은 경남 양산에 '사송 더샵 데시앙' 분양에 들어갔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산업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