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이슈+]트럼프 美대통령, "땡큐 신동빈"트럼프, “롯데 미국 화학공장 31억달러 투자” 감사 표명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05.14 23:47
  • 댓글 1

"땡큐 신동빈"

미국을 방문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1월 말 취임한 이후 백악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면담 자리에는 미국 매슈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과 조윤제 주미대사, 김교현 롯데화학BU장,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신 회장은 이날 오후 4시 15분쯤 백악관 외곽 서쪽 출입구에 캐딜락 승합차 편으로 도착해 보안 검색을 마친 뒤 수행원과 함께 걸어서 들어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뒤 오후 4시 56분에 같은 출구로 걸어 나와 백악관을 나왔다. 신 회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40분 넘게 환담한 셈이다.

신 회장의 트럼프 대통령 면담은 롯데케미칼의 대규모 대미 투자가 계기가 된 만큼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한 감사의 말과 함께 롯데의 추가 투자 계획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루이지애나주에서 열린 롯데케미칼 석유화학공장 준공식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 롯데의 대미 투자를 크게 반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축전에서 "대미 투자라는 현명한 결정을 내린 롯데그룹에 박수를 보낸다"며 "이 투자는 미국의 승리이자 한국의 승리이고, 우리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31억 달러(3조6000억원)에 달하는 투자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대미 투자중 하나이며, 한국 기업이 미국의 화학공장에 투자한 것으로는 가장 큰 규모"라고 높이 평가했다.

롯데케미칼의 루이지애나 공장은 '석유화학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을 연간 100만t 생산할 수 있는 초대형 설비를 갖췄다. 총사업비는 31억 달러로 국내 단일 기업의 대미 투자 규모로는 역대 2번째 규모다. 롯데는 지분의 88%를 투자했다.

신 회장은 한국 기업 최고경영자중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소감을 묻는 기자에게 웃음을 지으며 "아, 그렇습니까"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무슨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라고 짧게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해달라는 주문에는 "죄송하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롯데는 지난 9일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위치한 에탄크래커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투입된 사업비는 총 31억 달러(3조6000억원)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대미 투자다. 이는 역대 한국 기업으로는 두번째로 큰 규모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롯데의 투자를 적극 환영하며, 실비아 메이 데이비스 백악관 전략기획 부보좌관을 준공식 현장으로 보내 축전을 전달할 정도로 백악관도 큰 관심을 보이는 프로젝트다. 앞으로도 롯데는 현지 상황을 고려해 에틸렌 40만t을 추가 생산할 계획이다. 화학 분야 외 호텔 사업 분야에서도 투자를 확대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앞서 롯데는 1991년 롯데상사가 처음 미국에 진출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알라바마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생산기지, 롯데뉴욕팰리스호텔, 괌 공항 롯데면세점 등이 현재 미국 땅을 밟은 상태다. 또 롯데케미칼, 롯데면세점, 롯데호텔,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상사 등 5개사도 미국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롯데는 그동안 미국시장에 총 4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는 등 해마다 사업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산업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