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분석]단독주택 찾는 법인 늘어난다...왜?법인 주택매입 2배 급증...절세 위해 매입량 늘려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05.15 18:35
  • 댓글 0

올해 서울 단독주택 거래량이 반토막난 가운데 법인 명의의 주택 매입은 오리해 2배가량 급증해 주목된다.

밸류맵은 지난해와 올해 1분기 서울지역에서 거래된 단독·다가구주택 5479건을 전수조사한 결과 법인 명의의 매입 비중이 지난해 1분기 11.2%에서 올해 1분기에는 21.9%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 단독·다가구주택 신고 건수 3800여건 가운데 실거래 신고 이후 등기하지 않거나 다세대주택 등으로 전환된 430여건을 제외한 3370건의 소유자 내역을 확인했다. 법인·조합·지자체 매입은 378건으로 11.2%를 차지했다.

개인매입이 54.9%(1853건), 개인 공동 명의의 매입이 33.9%(1144건)였다. 이에 비해 올해 1분기 서울에서 거래 신고된 단독·다가구주택 건수는 총 1700여건으로 이 가운데 법인 등의 매입 비중은 21.9%(156건)다. 절대 거래량은 작년 대비 절반 이하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동기 대비 법인의 매입 비중은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올해 개인매입 건수가 359건(50.9%)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0.6%가 줄어들고 개인 공동명의 매입도 196건(27.6%)으로 82.9%나 감소한 것에 비하면 법인의 감소 폭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올해 단독주택은 공시가격이 역대 최대 수준으로 급등하고 2주택 이상자의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면서 개인의 주택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됐다. 반면 상대적으로 세금이나 가격의 민감도가 낮은 법인은 영향을 덜 받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법인들은 주로 단독·다가구주택을 개조해 사무실 또는 상가로 사용하거나 다세대주택 등으로 신축해 분양하는 경우가 많다. 절세를 위해 법인 명의로 매입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창동 밸류맵 리서치팀장은 "최근 양도세·종합부동산세, 상속·증여 등 각종 부동산 관련 세금이 늘면서 법인 명의로 매입해 종부세 등에서 절세효과를 얻으려는 사람들이 많다"며 "법인의 필요나 투자 목적으로 구입한 경우도 있지만 절세를 위해 법인 명의로 전환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산업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